관리 메뉴

제주도에 내귤나무 한그루

노키즈존 확산 누구의 문제일까 건강한 방향성을 갖기 위해 본문

이슈에 대한 단상

노키즈존 확산 누구의 문제일까 건강한 방향성을 갖기 위해

안달레 2017.09.11 12:54

노키즈존 확산 누구의 문제일까 건강한 방향성을 갖기 위해

 

아침부터 다음뉴스에

 

' "아이는 안됩니다." 노키즈존 확산 찬성 혹은 반대 '

 

 

 

 

라는 뉴스가 눈에 들어옵니다.

 

저또한 5살 남자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입장에서

남의 일로 넘어갈수만은 없는 뉴스입니다.

 

노키즈존 노키즈 이 단어들과 떨어질수 없는 맘충이라는 단어

엄마의 맘에 벌레 충을 붙여 맘충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했습니다.

예전에 우리는 충이라는 글자를 식충이나 잠충등 혐오스럽지 않은

범위안에서 귀여운 수준으로 놀리듯 사용하곤 했으나.

 

근자에 '충'

맘충 한남충등 극단적 대립을 부르는 글자로 사용되고 있는듯 합니다.

 

맘충이라는 단어에 대한 시각은 일단 접어두고

일단 맘충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의 사례를 보거나 듣다보면

충분히 욕먹을 만하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는듯 합니다.

 

 

하지만 근자에 노키즈존의 흐름은

단순히 맘충이라는 극단적 케이스를 막자는 흐름을 벗어난듯 합니다.

커피숍이나 식당에서 아이들이 있었을 때 흔히 있을수 있는 소란스러움이나

갓난아이와 함께 온 엄마들의 요구등

다른 손님과 업주들의 권리를 확복하겠다는 차원인듯 합니다.

 

 

업주들 입장에서는

아이들이 있을경우

조용히 있고 싶은 손님들이 피해를 입기 때문에 그로인해 손해를 볼수도 있다.

아이들이 있을경우

수익이 발생하지 않는 추가적 요구사항들이 생겨나기 때문에

업주나 종업원들 입장에서는 아이가 없는 손님들이 훨씬더 편하다고 생각할수 있습니다.

 

어떤이들은 이런 흐름들에 대해

'배려심 없어진 사회'

'우리 사회가 언제부터 이렇게 삭막해 졌나'

하는 식의 반응을 보이기도 하지만

 

다른 편의 시각을 보자면

'배려를 당연시여겨서 권리인줄 착각한다'

라는 시각으로도 볼수 있을듯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노키즈존이라는것이 어쨌든 자리를 잡으리라고 봅니다.

하지만 지금 현 시점에서 불편한 것은

아이를 데리고 다니는 모든 부모에게

어떤 특정 시선들이 먼저 뒤집어 씌워져 버리고 있다는 기분 나쁨입니다.

 

언뜻 노키즈존 바람이 불면

누가 아이들을 손님으로 받으려고 하겠느냐 할수도 있겠지만

자본의 논리는 그렇게 녹녹치 만은 않겠죠.

노키즈존이 많아질수록 동일업종에서 아이를 상대하는 업소들은 상대적으로 손님이 많아지는 효과를 누리게 됩니다.

결국 어느정도 선에서 노키즈존과 키즈존은 타협점이 찾아지게 될수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아무쪼록 가뜩이나 아이들 키우기 힘든 사회에서

엄마들이 심적으로나마 즐겁게 아이를 키울수 있도록

사회적 공론화를 통해 하나하나 풀려나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