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팀 감독은 도대체 어떤 어필을 했을까요. ㅎㅎㅎ
  1. 얼음무지개 2010.04.23 00:28 신고

    3 feet 위반에 대한 어필을 했을 것 같은데요. 우리나라 야구규칙 7.08(a)는 ‘주자가 태그당하지 않으려고 베이스를 연결한 직선으로부터 3피트(91.4cm) 이상 벗어나서 달렸을 경우 아웃된다’고 되어 있거든요. 미국도 마찬가지구요. 저 경우는 분명히 지상에서 3피트는 넘었을테니 그걸 항의 했을것 같네요. 아님 말구요.

    • 안달레 2010.04.23 09:32 신고

      ㅎㅎ 저도 그생각했었습니다. 어쨌든 룰상으로는 좌우 밖에는 명시가 안되어있을테니. 난감할 노릇이죠. ㅎㅎ

  2. 로즈볼 2010.04.28 14:47 신고

    대부분 같은 생각인듯 하네요...^^ 좋은 하루여~~

1996년. 최고의 주가를 달리던 박찬호의 투구를 보기 위해. 강의도 빼먹고 당구장 TV 앞에 자리를 틉니다.
시원시원한 박찬호의 투구에 17인치 TV 앞에 모여 열광하면서, 그렇게 박찬호는 우리의 가슴속에 레전드가 되어갑니다.

하지만 정작 박찬호라는 사람이 우리의 가슴속에 크게 자리잡은 이유는 그의 실력 뿐만은 아니었습니다.
그가 늘 가지고 있던 스스로의 상징성. 그 상징적인 의미로 어떻게 대한민국에 도움이 될지를 늘 고민하고
성적이 부진할때 늘 자신의 홈페이지로 팬들과 고국의 팬들에게 미안함과 다짐을 전했던 그.
다른 스포츠인들이 가지지 못했던, 진솔함과, 세심함, 그리고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스스로 먼저 감당하려 했던 책임감까지 그를 알아왔던 많은 사람들은 그의 성적과는 별개로, 그의 위치와는 별개로 박찬호라는 사람에게 매료되게 됩니다.

박찬호는 늘 이런 진정성으로 팬들과 그리고 대한민국과 소통을 해왔습니다. 출처 : http://chanhopark61.com


1년만에 1박2일을 찾아온 박찬호는 예능을 통해서도, 순수하고, 진솔하고, 열정적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매사에 진지하게 임하고, 남을 배려할줄 알고, 그리고 머리까지 좋은 박찬호는 1박2일에 시스템적으로 그리고 인간적으로 완전히 적응하면서, 스포츠인인지 예능인인지 구분이 힘들정도에 이르르죠..1박2일에서 제8의 멤버라고 이야기 하는 것도, 첫 출연이후 박찬호가 꾸준히 다져온 그들과의 인연의 소중함을 대변하는 말이며, 그의 연륜과 머리에서 나오는 적응력을 염두해둔 말이겠죠.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실 현상자체는 4명이 실내취침을 하게 됐다 이지만, 1박 2일 입장에서는 최고의 상황이 연출된것 입니다. 극적이라는 말은 아마도 이럴 때 쓰는 표현일거라고 말하는 듯하게 박찬호는, 탁구대 안에서 병뚜껑 튕기기에서 정확하게 탁구대 끝 라인에 병뚜껑을 안착시킵니다. 비약하자면,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에서도 통했던 투수의 정확한 컨트롤 어쩌구 저쩌구 할수도 있겠지만, 그걸 넘어서 많은 사람들의 기대감이 실린 적절한 상황에 적절한 결과물을 기적같이 만들어낸겁니다. 정말 우연이지만 정말 기적같다는 표현이 그대로 이루어진 것이죠..

박찬호의 예능출연은 하나도 불편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1박 2일의 능력일수도 있고, 박찬호의 능력일수도 있겠지만, 여타의 프로그램에서 스포츠 스타에 대해서 작위성을 강요하고, 부담감을 안겨서, 시청자들의 시선을 불편하게 만들었던 것을 돌아보면, 박찬호는 예능의 옷도 근사한 턱시도 처럼 잘 입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말을 하는 이유는 박찬호를 예능에서 정말 즐겁게 보는것도 의미가 있지만, 역시나 정말 기대되는 것은 마운드에서 힘찬 키킹이후 강력하게 뿜어내는 강속구이기 때문입니다.

그가 몇승을 하던 그가 얼마의 방어율을 기록하던 그것은 후차적인 문제입니다. 박찬호를 여전히 기억하고 응원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의 야구에 대한 열정과, 그의 진지함과 순수함. 그리고 스스로를 떠나서 자기로 인해 영향을 끼치는 많은 것들에 대해서 먼저 고민하고 걱정하는 인간 박찬호를 좋아하기 때문입니다.


아직도 또렷히 기억합니다. 박찬호가 10승이상 씩을 연달아서 거두던 그때 어디에선가의 제 모습을요
그건 당구장 탁자위기도 했고, 친구네 집 비닐하우스를 걷어낼 때의 라디오에서의 음성이기도 했고, 군대 내무반에서 스쳐지나가듯이 들렸던, 스포츠 중계 소식 때이기도 했습니다.
그의 노력을 보자면 기적이라는 표현이 오히려 미안하기 까지 하지만, 다시한번, 마운드에서 주먹을 꽉쥐고 환호하는 그의 모습을 몇번이고 몇번이고 계속해서 볼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들의 영원한 레전드.. 박찬호 그의 모습을요


이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추천버튼 꾹 눌러 주시기 바랍니다.^^
  1. repair iphone 2011.06.14 10:37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제가 퍼가도 될까요?

+ Recent posts